강남, MARS1 항체 활용 담도암 바이오마커 진단키트 개발

의대 이동기· 장성일 교수(강남소화기내과), 의대 남지해 교수(강남 병리과), 약대 김성훈 교수 연구팀이 조직학적 세포진 진단이 어려운 특정 암세포를 감별하는 신규 바이오마커 MARS1(MethionyltRNA synthetase 1) 항체를 활용한 진단키트(Oncotag-M ICF kit, M-CF01)를 개발했다. 담도암을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활용 진단키트 상용화는 국내 최초 성과다.
새로운 진단키트를 사용하면 담도암 세포진 검사에서 기존 염색법(Pap stain)의 정확도인 80.7%에 비해 정확도가 94.5%까지 높아진다. 해당 키트는 최근 식약처로부터 제조 인증을 획득했다.
MARS1은 아미노산 중 메티오닌을 tR NA에 결합시켜 단백질합성의 개시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효소다.
기존 담도암 진단 방식은 세포 형태에 의존한 진단으로 비정형세포 진단에 어려움이 있었다. 또 진단 민감도가 40~60%에 불과해 정확한 진단에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MARS1 항체를 마커로 이용해 연구한 결과, 비정형세포(이형 세포)를 정확하게 분별하고 특이적 감별이 가능함을 밝혀냈다. 실제 기존 진단 방식의 민감도가 73.2%였던 데 비해 M-CF01의 진단 민감도는 93.6%로 약20% 이상 높아졌다.
민감도가 높다는 것은 작은 변이도 더 잘 찾아낸다는 것을 뜻한다. 또한 음성 예측치(negative predictive value) 수치 역시 96.2%로 기존 방식(56.8%) 대비 약 40% 증가했다. 음성예측치는 질병이 없다고
진단한 것 중에 실제 질병이 없을 확률을 말한다.
이동기 교수는 “조기 진단과 양성· 악성의 감별진단이 어려운 특정 암세포를 감별하는 바이오마커의 상용화는 국내 최초의 성과”라며 “앞으로 다양한 바이오마커를 활용한 진단 마커 개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마커를 이용한 치료 영역으로 연구를 확장할 것이라는 포부도 밝혔다. 장성일 교수는 “이번 담도암 진단키트 개발은 췌장암, 폐암, 유방암, 갑상선암 등 다양한 암종의 세포진 진단 검사에서의 적용으로 확장될 수 있다”며 “임상을 통해 근거 기반 데이터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해 8월 국제 소화기 내시경 학술지 ‘ Gastrointestinal Endoscopy’ 에 단일 기관 연구를 발표한 데 이어 최근 동일 학술지에 다기관 연구 결과가 게재됐다.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21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