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의약품 데이터 조작 막는다…’완전성 평가지침’ 시행

(연합뉴스=김잔디 기자)  송고시간2020-06-29 09:00

▲ 연합뉴스 TV 제공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바이오의약품 제조 업체, 제약사 등의 서류 조작을 방지하고자 ‘데이터 완전성 평가지침’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지침은 바이오의약품 제조 업체가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GMP)과 관련한 데이터를 허위·조작·누락하지 않고 완전하게 기록하게 하고자 마련됐다.

지침은 GMP 관련 데이터 관리 범위를 모든 자료로 확대하고, 경영진의 책임 아래 데이터를 관리·운영토록 했다. 또 데이터 완전성에 취약한 시험 항목은 위험평가를 하도록 했다.

 

특히 품질경영 원칙에 ‘윤리경영’을 반드시 반영하도록 해 국민건강을 위협하고 관리 당국을 기만하는 서류 조작 사건이 더는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식약처는 “모든 바이오의약품 업체가 이 지침을 이행할 수 있도록 행정 지시할 예정”이라며 “지침에 어긋난 경우에는 데이터 조작 시도로 간주하고 무관용 원칙으로 엄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문: https://www.yna.co.kr/view/AKR20200626157400017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20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